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6 16:37

  • 뉴스 > 경북뉴스

경북도, 여름철 양식 수산물 보호에 행정력 집중 한다

5일 환동해지역본부, ‘고수온․적조’대책마련 회의

기사입력 2022-07-05 16: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5일 환동해지역본부에서 고수온적조 대응관계기관 대책마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시군, 동해수산연구소, 해경, 수협, 어업인 등 25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 여름철 매년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고수온적조로부터 양식 수산물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방제대응장비 구축, 예찰예보 인프라 확충, 관 합동 현장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국립수산과학원과 기상청 장기예보에 따르면 올해는 북극 이상고온에 따른 제트기류 약화와 기압계 정체로 폭염 일수가 예년보다 늘어 평년보다 수온이 1정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 특보체계 : (관심)수온 28도달 1주일 전 (주의보)수온 28도달 (경보)3일 이상 유지

 

고수온은 7월 초중순부터 시작해 7월 중하순경 주의보가 발령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지역 동해안에 피해가 우려 된다.

이에 도는 고수온ㆍ적조 피해 제로화로 안전한 수산업 구현을 위해 적조ㆍ고수온 대비 국도비 예산 8개 사업에 51억을 신속 교부했다.

 

또 방제 장비인 황토 2.3만여t 전해수 황토 살포기 1, 바지선 1척을 확보했다.

 

특히, 고수온 대응을 위해 양식어가에서는 냉각기 65, 순환펌프 1,900여대의 방제장비를 사전에 비치했으며, 적조고수온 예비 단계부터 피해 최소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는 등 총력 대응할 방침이다.

 

도내에는 87* 양식장에 강도다리, 조피볼락, 넙치, 돔류, 전복 등 1801만마리**를 양식하고 있으며, 특히 고수온에 취약한 강도다리가 전체 양식어류 중 78%를 차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와 관리가 필요하다.

* 육상수조식 64개소, 가두리 16, 축제식 7

** 강도다리 1,412, 조피볼락 126, 넙치 82, 돔류 8, 전복 90, 기타 83만마리

 

한편, 지난해 경북 동해안 고수온 발생이 34일간 지속돼 역대 최장기를 기록한 바 있다.

 

이로 인해 강도다리, 넙치 등 47만 마리가 폐사 하는 등 25개 어가에 8.54억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적조는 2016년 이후 발생하지 않았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코로나 장기화와 수산물 소비 부진 등으로 어려운 시기에 적조고수온 피해까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어업인들도 방제장비 사전 점검 및 양식어장 관리 요령 등을 충분히 숙지해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상주문경매일신문 (smi3700@daum.net)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